공지사항

포항 ‘강소형 연구개발특구’ 지정 추진

Author
POSTECH AIF
Date
2018-05-08 13:44
Views
245
357550_156033_4844.jpg
▲ 국회의원회관 1소회의실에서 열린 ‘영일만 종합발전계획 2차 대토론회’ 참석자들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김정재 의원실 제공
[경북도민일보 = 손경호·이진수기자]  포항시와 지역 정치권이 올 상반기 연구개발특구의 육성에 관한 특별법 시행령 개정에 따른 강소형 연구개발특구로 지정되기 위한 본격적인 준비태세에 돌입했다.
자유한국당 김정재 국회의원(포항북)은 지난 4일 국회의원회관 1소회의실에서 ‘영일만 중심 강·소형 R&D(연구개발)특구 지정 및 발전방안’을 주제로 ‘영일만 종합발전계획 2차 대토론회’를 가졌다.

이날 토론회에는 박명재 의원(포항 남·울릉), 이강덕 포항시장을 비롯해 R&D관련 국내 최고 전문가들과 포항 소재 13개 연구기관에서 200여명이 참여해 영일만 중심 강소형 연구개발특구 활성화에 대한 높은 관심을 보였다.
김 의원은 개회사에서 “오늘 토론회는 영일만 종합발전계획 수립을 위한 2차 토론회로서 포항의 미래 먹거리에 대한 고민의 자리를 마련했다”며 “포항의 유수 대학과 연구기관들이 오랜 연구활동을 통해 특구 지정을 위한 밑그림을 그려온 만큼, 포항이 강·소형 연구개발특구의 성공적인 첫 모델이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이강덕 포항시장은 “포항시는 강소형 연구개발특구가 지향하는 국가와 지역의 혁신성장 거점으로서 역할을 충실히 수행할 수 있는 성장 가능성이 큰 도시이며 연구개발 특구제로 개편방안이 현실화된 첫 모델로 포항시가 지정되길 바란다”라고 밝혔다.
첫 번째 발제를 맡은 김보열 과장(과기정통부 지역연구진흥과)은 ‘강소형 연구개발특구 신모델’을 주제로 발표했으며 연구개발특구 제도 혁신을 통한 운영 내실화, 혁신시스템 정비를 통하여 지역의 과학기술 기반 혁신성장 플랫폼 조성의 모델로 강소형 연구개발특구를 제안하게 됐다고 밝혔다.
대구경북연구원 김병태 박사는 ‘동해안연구개발특구 육성 전략’발제를 통해 환동해 지역 도시들이 갖춘 R&D인프라를 소개하며, 이들 도시에 대한 연구개발특구 지정의 필요성을 제기했다.
동시에 김 박사는 포항이 안고 있는 문제점에 대한 지적도 짚어주었다. 그는 기초·응용·개발연구와 기업지원 및 인력양성 간의 연결고리가 부재함을 지적하면서, 연구개발특구 외 테크노파크, 과학벨트 등 다양한 혁신주체와의 연계를 강화를 제안했다.
이어지는 토론에서 과학기술정책연구원 임채윤 박사는 유럽연합의 지역 혁신생태계 성공요인 9가지를 제시하며 강소형 연구개발특구의 성공방향을 제시했다.
이어 한국과학기술기획평가원 이길우 박사는 일본의 특구 운영 사례와 현재 국내에 운영 중인 5개 연구개발특구의 현황을 평가, 분석하며 정부의 효율적인 정책방향을 제시했다. 울산발전연구원 이은규 박사는 정부의 균형발전 정책의 필요성을 강조하며, 지역 간 연계 협력을 통한 시너지의 중요성에 대해 설명했다.
대전창조경제혁신센터 장효양 본부장은 연구개발특구 운영이 실질적인 산업생태계 조성의 뿌리임을 강조하며, 연구성과가 산업발전, 일자리창출로 이어질 수 있기 위한 방안을 제시했다.
한편, 총 4차례로 계획된 ‘영일만 종합발전계획 大토론회’는 이날 2차 토론회를 개최한 이후로 향후 제3차 ‘사통팔달 교통 중심지 포항 발전 방안’, 제4차 ‘살기 좋은 포항 건설 방안’을 주제로 진행될 예정이다.
< 저작권자 © 경북도민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원문보기 : http://www.hidomin.com/news/articleView.html?idxno=357550